재일본한국인연합회(在日本韓国人連合会)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Call us: (03) 5286-6485

일본어판 독도백서 장기적홍보 필요

한인회
(조회 4,475
"



 


_?xml_: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제안> 일본어판 독도백서 발간 일본인 상대 장기적 홍보필요


 










 


 


 


 


 







 


본 칼럼은 2004 4 7일 인터넷신문 브레이크뉴스에 기고된 글입니다. 이후 7년이 지난 2011년에도 일본의 우익정치인들의 독도에 대한 망언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또 다시 전국민적 분노가 들끊고 있고, 일본 정치인들의 망언에 대한 대한민국 정부의 독도 대응전략이 미숙함을 노출시키고 있을 뿐 아니라 한국 정치권 역시 독도를 한국정치무대로 끌어들이고 있는 작금의 상황을 뒤돌아 보는 차원에서  7년 된 칼럼을 글 쓴이의 동의 하에 다시 게재합니다. <코리안보이스 편집주 >



 












 






 일본 정치인들이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는 망언이 이어질  마다 우리는 감정적인 맛대응 아이디어가 계속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네티즌이 만든 독도를 지키는 이순신 장군  합성 사진이다.   


 



한국정부나 우리국민들의 독도사랑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이러한 독도사랑이 반일감정으로 분노로 표출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

그러나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분노 표출을 보면서 일본의 우익단체나 인사들의 전략에 우리 스스로가 말려드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심을 떨쳐버릴 수가 없다.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 이후 우리의 대응을 다시한번 점검해 보자는 것이다
.
 
일본 시네마현 의회의 독도영유권 주장 조례 발표 후 우리 정부 차원에서 가시적으로 가장 먼저 한 일이 무엇인가
?
 
일반인들에게 독도 구경을 허용한 것이다. 그리고 국내는 물론 해외동포들까지 일본을 규탄하는 항의 집회를 가졌고, 이어 노무현 대통령의 강경한 대일본 메세지 공개다. 아울러 우리 언론들의 자극적 보도가 연일 계속되고 있을 뿐이다
.
 
그 다음은 무엇이 있었는가, 국민들의 반일감정에 편승해 각 단체나 기업들의 "독도 상품화" 이벤트가 발빠르게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 그 와중에 일본 우익단체나 정치인 학자들은 한국민들의 반일감정을 외면하고 왜곡된 내용의 역사교과서 채택을 당당하게 밀어부치고 있는 것이다
.
 
독도문제의 불씨를 제공했던 시네마현 의회나 일본 우익 정치인들은 한일 우정의 해에 한국에서 일고 있는 반일감정을 즐기고 있는 것이다
.
 
일본 우익인사들이 한국의 반일감정을 즐기고 있는 것이 맞다면 분명 우리의 전략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
 
강신효 경제인연합회 회장은 한국민들의 감정적인 일본 규탄집회나 우리 정치권에서의 초강경 대일 발언들에 대해 전략상 잘못 대응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현실적으로 우리가 영유권을 행사하고 있는 독도를 일본이 자기네 것이라고 우긴다고 해서 전체 국민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일본을 성토하는 것이 과연 올바른 대응인가 하는 것에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

이같은 우리의 전략적 미숙론은 최근 여러 곳에서 제기되고 있다.우리는 이 기회에 일본의 전략에 맞선 우리의 대응방법을 냉철하게 분석해 볼 필요가 있다
.
 
이 같은 맥락에서 우리는 순간적인 감정폭발이 아닌 여유를 가지고 장기적인 대응 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그 중의 하나가 독도관련 역사 자료를 한 곳으로 모아 발행하는 독도백서의 출판이다
.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일본의 우익 정치인들이 독도영유권 문제를 거론하면서 정치적으로 악용했고, 우리 국민들은 그때마다 분노했다
.

우리 정치권에서는 조용한 외교 전략을 펼친다는 이유로 일본과 외교마찰을 기피해 온 것이 사실이다. 일본을 방문한 노무현 대통령도 "내 임기 중에는 일본과 과거사 문제를 논하지 않겠다"고 하질 않았는가
?
 
이제 우리는 감정적인 대응 보다는 차분한 논리적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다.



일본이 독도영유권을 주장할때 마다 곳곳에서 공개되는 역사자료는 지금 다 어디에 있는가? 독도가 우리의 영토임을 증명해주는 그 많은 역사적 자료들을 우리는 마냥 도서관에 보관해 놓고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노래만 부르고 있을 것인가?
 
이제 우리는 독도가 한국 땅임을 증명하는 역사적 자료를 모두 한 곳으로 모야야 할 때다. 그리고 한 권의 책, 독도백서로 엮어서 한국어판, 일본어판, 영문판 등으로 만들어야 배부해야한다
.
 
특히 일본판 독서백서는 일본에서 출판해 일본의 모든 학교도서관은 물론이고, 일본사람들이 필독하는 역사교과서가 될 수 있게 홍보하고 활용하자는 것이다
.
 
독도가 한국영토임을 증명하는 모든 역사적 기록들이 집대성될 독도백서에는 일본의 한국 침략에 관한 자료도 추가해 일본 국민들이 침략역사에 대해 알게하고  스스로 느껴 진실로 반성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이다
.
 
일본판 독도백서는 초등학생용 만화백서부터 시작해  ,고등학생용과 대학 일반에 이르기까지 계층에 맞게 출판해 일본의 특정세력이 왜곡된 역사교과서로 한일관계를 해치고 국민을 기만하는 것에 맞서 우리가 양심있는 올바른 역사책으로 일본인들을 가르쳐 주자는 것이다
.
 
일본의 역사왜곡에 맞서 우리의 분노를 이벤트화 하고 상품화 하기에 앞서 일본의 요미우리, 마이니치 등 일본의 주요신문에 우리의 주장을 어른 스럽게 광고하는 것도 연구해 보자는 것이다
.

언제까지 일본 정치인들의 정치적 망언에 우리가 서울 한복판에서 일장기를 불태우며 분노만 할 것인가
?
왜곡된 역사를 바로 잡는 것은 일시적인 분노가 아닌 장기적인 전략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
정광일세계한인민주회의 사무총장
>

출처 / 코리안보이스 www.koreanvoice.kr

"
Total 67
매스컴보도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7 제1회 글로벌한인리더육성K-MOVE스쿨 개최 한인회 14.07.09 5212
46 재일본한국인 연합회와 동경한국상공회의소. 상해한국상회와 각각 자매결연 체결 한인회 14.07.09 4932
45 [현장] 한민족 여성 파워, 코윈 전야제 열려 한인회 13.08.29 5058
44 [현장] 이옥순 재일본한국인회 제7대 회장 취임식 한인회 13.08.23 5380
43 한일 축제 한마당 2012 in Tokyo 성황리에 개막 한인회 12.10.04 4573
42 2011월드코리안 대상에 한인회 이옥순 이사 수상 한인회 12.02.16 4261
41 김효섭 한인회전임 이사장 옥타 동경지회 신임회장선출 한인회 11.11.11 4865
40 일본 파친코 제왕, 2조원 전재산 사회환원 밝혀 한인회 11.11.11 5043
>>> 일본어판 독도백서 장기적홍보 필요 한인회 11.08.17 4476
38 동경신문<돈짱 지진 다음날도 영업 계속-한인회 구철 부이사장>2011/7/18 한인회 11.08.03 4892
37 日 한류 중심 신주쿠 한인타운 한인회 11.02.22 6434
36 일본이 독도에 집착하는 진짜 속내는? 한인회 11.02.15 4641
35 이충성부친 “아들의 결승골로 재일교포 편견 깼죠” 한인회 11.02.03 4843
34 오사카한인회 김희정 여성부장 한류산업대상 수상 한인회 10.12.14 5810
33 재외동포신문<여수시, 대일본 투자유치 나섰다 >2010/08/30 한인회 10.09.15 4756
32 통일일보<한인회, 관서지역 진출에-전국전개목표로> 20010/07/21 한인회 10.07.26 4563
31 재일동포 신분증휴대 의무 내년부터 폐지 한인회 10.06.25 4641
30 특집 한류유원지 동경 오오쿠보 毎日新聞 2010年5月19日 東京夕刊 한인회 10.05.25 4751
29 아시아인이 모이는 거리 오오쿠보 2010/05/08 일본경제신문 한인회 10.05.25 5083
28 신도래인 생막걸리 전도사 한길수사장 경향신문기사 한인회 10.05.12 5396
처음  1  2  3  4  맨끝

기업/개인 회원가입 절차 및 안내 | 한인회 회칙 | 찾아오시는 길
〒169-0072東京都新宿区大久保 2-1-8 プラザ新大樹ビル本棟 408号 TEL:(03)5286-6485 FAX:(03)5286-6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