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본한국인연합회(在日本韓国人連合会)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Call us: (03) 5286-6485

이충성부친 “아들의 결승골로 재일교포 편견 깼죠”

한인회
(조회 4,844
"






이충성부친 “아들의 결승골로 재일교포 편견 깼죠”
동아일보    최종수정 2011-02-02 03:00:00
[동아일보]

■ ‘日아시아축구 우승 주역’ 이충성의 아버지 이철태 씨


‘이름이든 성이든 이름에 이(李)만 들어가면 공짜∼.’

일본 가나가와(神奈川) 현 미우라(三浦) 시에 있는 수족관 ‘게이큐 아부라쓰보 마린파크’가 1일부터 일본의 아시안컵 우승을 기념해 이색 이벤트를 시작했다. 재일교포 4세로 일본 우승의 견인차 역할을 한 이충성(李忠成) 선수의 일본 이름인 ‘리 다다(忠)나리(成)’의 발음만 따지면 ‘리(이씨)+다다(무료)+나리(된다)’라는 점에 착안한 무료입장 서비스. 호주와의 결승전에서 통쾌한 발리슛으로 대스타가 된 이 선수의 인기가 요즘 얼마나 높은지 보여주는 대목이다.

1일 니시도쿄(西東京) 시에서 만난 이 선수의 부친 철태 씨(53)는 “30일 경기 이후 사흘 동안 수백 통의 격려전화를 받고 방송 출연도 하느라 총 5시간밖에 못 잤다”며 “마치 거대한 쓰나미가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재일교포 3세인 그에게 아들의 결승골은 기쁨 이상의 각별한 의미가 있어 보였다.

“일본에는 아직도 재일교포가 왜 일본에 남아 있는지 역사 자체를 모르는 사람이 많아요. 안다고 해도 ‘재일교포=가난, 폭력’과 같은 부정적인 편견 일색이죠. 이런 편견을 깨는 데 조금이라도 일조를 한 것 같아 다행입니다.”

그는 일본 사회에서 재일교포는 ‘도로에 핀 민들레 같은 존재’라고 했다. “한국인도 아니고 일본인도 아닌 애매한 정체성을 가졌기 때문에 남들보다 갑절 이상의 노력으로 출중한 실력을 갖춰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이다. 아들이 축구를 시작한 4세 무렵부터 “차별에 대해 불평하기 전에 실력부터 갖출 것”을 끊임없이 주문해온 것도 이 때문이다.

이 씨는 인터뷰 내내 아들의 일본 국적 취득이 부담스러운 듯 누차 “너그럽게 이해해 달라”고 했다. 이 선수는 2007년 귀화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일본 국가대표 선수로 뛰었다. 그는 “아들이 귀화를 해서 일본 대표선수가 됐지만 한국인임을 알 수 있는 이씨라는 성을 당당히 밝히고 있다”며 “축구 선수로서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선택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독일 국가대표 선수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크로제, 포돌스키, 슈바인슈타이거 등도 모두 폴란드 출신”이라며 “재일교포라고 해서 막연히 핏줄이나 민족을 강요하기 전에 재일교포 입장에서도 한 번쯤 생각해 달라”고 덧붙였다.

인터뷰를 마칠 무렵 이 선수로부터 전화가 왔다. “다른 행사 때문에 (인터뷰장에) 직접 오지 못해 죄송하다”며 “전화로라도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했다. 쾌활하고 힘이 있는 목소리였다.

“재일교포 축구선수들에게는 여러 갈래의 길이 있습니다. 일본 이름으로 일본 프로팀에서 뛰는 선수도 있고, 한국식 이름으로 북한 대표로 활약하는 선수도 있어요. 다들 자기 앞에 놓인 많은 길들 가운데 제일 잘할 수 있는 길을 선택하고 가능성을 넓혀가는 게 우리의 할 일입니다. 저는 일본에서 태어났지만 엄마 아빠의 가르침을 받으며 한국 문화 속에서 자랐습니다. 일본 국가대표 선수지만 내 몸속에는 여전히 코리안으로서의 피가 흐르고 있음을 잊은 적이 없습니다.”

니시도쿄=김창원 특파원 changkim@donga.com
"
Total 67
매스컴보도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7 제1회 글로벌한인리더육성K-MOVE스쿨 개최 한인회 14.07.09 5213
46 재일본한국인 연합회와 동경한국상공회의소. 상해한국상회와 각각 자매결연 체결 한인회 14.07.09 4932
45 [현장] 한민족 여성 파워, 코윈 전야제 열려 한인회 13.08.29 5059
44 [현장] 이옥순 재일본한국인회 제7대 회장 취임식 한인회 13.08.23 5381
43 한일 축제 한마당 2012 in Tokyo 성황리에 개막 한인회 12.10.04 4574
42 2011월드코리안 대상에 한인회 이옥순 이사 수상 한인회 12.02.16 4261
41 김효섭 한인회전임 이사장 옥타 동경지회 신임회장선출 한인회 11.11.11 4866
40 일본 파친코 제왕, 2조원 전재산 사회환원 밝혀 한인회 11.11.11 5043
39 일본어판 독도백서 장기적홍보 필요 한인회 11.08.17 4476
38 동경신문<돈짱 지진 다음날도 영업 계속-한인회 구철 부이사장>2011/7/18 한인회 11.08.03 4892
37 日 한류 중심 신주쿠 한인타운 한인회 11.02.22 6436
36 일본이 독도에 집착하는 진짜 속내는? 한인회 11.02.15 4642
>>> 이충성부친 “아들의 결승골로 재일교포 편견 깼죠” 한인회 11.02.03 4845
34 오사카한인회 김희정 여성부장 한류산업대상 수상 한인회 10.12.14 5810
33 재외동포신문<여수시, 대일본 투자유치 나섰다 >2010/08/30 한인회 10.09.15 4757
32 통일일보<한인회, 관서지역 진출에-전국전개목표로> 20010/07/21 한인회 10.07.26 4564
31 재일동포 신분증휴대 의무 내년부터 폐지 한인회 10.06.25 4642
30 특집 한류유원지 동경 오오쿠보 毎日新聞 2010年5月19日 東京夕刊 한인회 10.05.25 4751
29 아시아인이 모이는 거리 오오쿠보 2010/05/08 일본경제신문 한인회 10.05.25 5083
28 신도래인 생막걸리 전도사 한길수사장 경향신문기사 한인회 10.05.12 5397
처음  1  2  3  4  맨끝

기업/개인 회원가입 절차 및 안내 | 한인회 회칙 | 찾아오시는 길
〒169-0072東京都新宿区大久保 2-1-8 プラザ新大樹ビル本棟 408号 TEL:(03)5286-6485 FAX:(03)5286-6486